뉴스
29개국 123명 참가! 눈이 오지 않는 나라 청소년, 평창으로 초대 『2020 드림프로그램』 개최!

2018평창 기념재단(이사장 유승민, 이하‘기념재단’)은 평창 알펜시아 및 강릉 빙상경기장 일원에서 13일간(1.6~18) 『2020 드림프로그램』을 개최한다.

지난 15년간 진행된 ‘드림프로그램’은 눈이 오지 않는 나라의 청소년들이 동계스포츠와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에 초대하는 프로그램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하 평창올림픽) 유치와 성공적 개최에 기여하고 동계스포츠 불모지에 동계 종목을 전파하며 동계스포츠의 새로운 지평(New Horizon)을 여는 데 일조했다. 

강원도가 행사를 주관하며 평창올림픽 유치와 성공개최에 크게 기여하고 다수의 동계 엘리트 선수를 배출한바 있는 드림프로그램을 “미래세대에 더 큰 꿈을!”(Inspiring the Next Generation!) 이라는 새로운 슬로건과 신규 엠블럼으로 2018평창 기념재단이 새로운 주관자로 바통을 이어받았다.

2020 드림프로그램은 29개국 123명(장애인 6개국 20명 포함)이 참가할 예정으로 신규 개설된 봅슬레이 종목을 포함하여 7개 세부종목의 동계스포츠아카데미를 운영한다. 
   
동계스포츠 아카데미의 세부종목은 설상 5종목(스키, 장애인스키, 스노보드, 장애인스노보드, 봅슬레이), 빙상 2종목(피겨 스케이트, 쇼트트랙)의 수준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도자들을 위한 코칭 교육 프로그램도 새롭게 개설되었다.

특히 2020 드림프로그램은 과거에 참여하여 꿈을 키우고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등 엘리트 선수로 활약 중인 3명의 홈커밍 참가자가 평창으로 돌아와 후배들에게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자신의 경험을 공유함은 물론 최상급반에 편성되어 평창에서 개최되는 국제스키대회(1.14~16/용평)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동계스포츠 훈련 외에도 케이팝 댄스, 태권무 등 대표 한류 문화 전문강습 프로그램을 기간 내 운영하여 참가자들의 참여로 직접 꾸며지는 콘테스트‘평창 갓 탤런트’를 새롭게 운영하는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 구성으로 참가자 중심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프로그램에는 ‘드림프로그램’을 통해 꿈을 이룬 선수 3명*이 함께해 의미를 더한다. 이들은 ‘드림프로그램’의 15년 역사를 기념하고 평창올림픽 유산 계승과 발전을 위해 설립된 2018 평창 기념재단, 새롭게 출발하는 드림프로그램의 재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참가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아시아 동계스포츠의 중심으로서의 대한민국의 위상을 보여주고, 신규 참가자들에게 큰 영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엘비스 옵마니스(Elvis Opmanis, 남, 22, 라트비아): 2009년 드림프로그램 참가, 국제스키연맹(FIS) 스키 세계선수권 알파인스키 종목 선수, 다니엘 사파리(Daniel Safari, 남, 25, 케냐): 2012년 드림프로그램 참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장애인스키 종목 선수(케냐 최초 장애인올림픽 선수), 레이철 엘리자베스(Rachel Elizabeth, 여, 20, 남아프리카공화국): 2014년 드림프로그램 참가, 2016 동계청소년올림픽 알파인스키 종목 선수

유승민 기념재단 이사장은 “동계스포츠발전에 크게 기여한 드림프로그램의 15년간의 성과를 회고하고 미래 동계 올림피언을 배출하기 위해 2020 드림프로그램은 교육 및 문화 컨텐츠를 강화하는 등 더욱 내실 있는 행사로 재도약의 계기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컬처타임즈(http://www.ctime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