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필리핀 피겨 유망주들과 함께한 교류의 장, 드림 프로그램!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담을 맞아 14일 마닐라 현지에서 피겨 갈라쇼를 선보이고필리핀 피겨 유망주들에게 맞춤형 강습을 하는 찾아가는 드림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드림프로그램은 2004년부터 83개국 청소년 1,919(장애인 164)을 강원도에 초청, ‘스포츠를 통한 화합과 평화의 올림픽 가치를 실현하는 프로그램입니다.

KakaoTalk_20171115_151307970.jpg

필리핀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피겨가 선전하면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한국은 드림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2006년부터 약 40명의 필리핀 동계스포츠 유망주를 초청하는 등 교류를 진행해왔는데요.

8세부터 18세까지의 28명의 필리핀 피겨유망주들은 적극적으로 기술과 기술의 연결 동작을 비롯해 피겨의 아름다운 표현력을 배우는데 주력했으며한 시간여의 강습이 끝난 후에도 좀처럼 아이스링크를 떠나지 않으며 아쉬워했습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신예지김해진최휘김세나 등 한국 국가대표 출신 피겨 선수들은 필리핀 유망주들의 실력과 적극적이고 열정적인 태도에 놀랐으며 짧은 시간에 무척 친해지고 가까워졌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필리핀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한류스타 천둥도 능숙한 영어실력으로 드림프로그램 행사 진행과 현지 방송 출연 등을 통해 평창 알리기에 동참했습니다.

 

이날 500여명의 현지 피겨 팬들이 몰린 가운데 필리핀의 ABS-CBN, 마닐라 불리틴필리핀 스타마닐라 타임즈 등 7개 매체가 취재하며 평창올림픽 기간의 관광과 문화행사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이번 동남아 순방 계기 평창 홍보를 바탕으로 중국과 일본 등 동아시아에도 평창을 적극 알리는 것은 물론다양한 교류를 통해 대한민국이 동계스포츠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akaoTalk_20171115_151310199.jpg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