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열대의 나라'에 동계올림픽 출전 꿈 이뤄준 '강원도의 힘'

겨울과는 거리가 먼 열대 국가 말레이시아는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사상 처음으로 출전한다.

조국 말레이시아에 사상 첫 동계올림픽 출전이라는 꿈을 안긴 이는 21살의 피겨스케이터 줄리안 즈 지에다. 그는 이번 올림픽의 성화봉송 주자로도 나선다.

눈과는 거리가 먼 나라에서 태어난 즈 지에는 지난 2009년 우연히 참가하게 된 '강원도 드림프로그램'을 통해 피겨스케이트에 눈을 떴다.

드림프로그램은 지난 2004년 강원도가 평창올림픽 유치에 도전하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약한 내용으로 눈과 얼음이 없는 동계스포츠 불모지 국가에서 나고 자란 꿈나무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즈 지에는 2009년 드림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본격적으로 피겨스케이트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조국으로 돌아갔으나 동계스포츠 저변이 약한 말레이시아에서의 훈련은 순탄치 않았다. 쿠알라룸푸르 쇼핑몰의 아이스링크가 그의 유일한 훈련장이었다.

전지훈련의 필요성을 느낀 즈 지에는 이후 2016년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돈을 모아 캐나다 온타리오로 떠났다. 혹독한 훈련을 이어갔고 지난해 9월, 즈 지에는 대형사고를 친다.

즈 지에는 독일에서 열린 2017 네벨혼 트로피에서 결승예선에 오르며 조국 말레이시아에 사상 첫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안겼다.

즈 지에의 노력과 함께 강원도가 전 세계에 약속한 드림프로그램이 이뤄낸 성과다.

그동안 강원도는 동계스포츠 저개발국가와 분쟁지역 청소년에게 동계스포츠 체험기회를 제공했고 지금까지 총 83개국 1,919명이 참가했다. 이 중 185명은 국제대회에 나섰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피겨스케이터 타마라 제이콥스는 2005년 드림프로그램에 참가한 이후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했고 지금은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다.
즈 지에는 "이번 평창올림픽에 조국이 최초로 참여해 상당히 영광"이라며 "눈이 오지않는 나라에서도 동계스포츠 선수로 자랄 수 있게 만들어준 드림프로그램에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쪽 다리를 잃은 케냐 출신의 다니엘 사파리(25)도 드림프로그램을 통해 패럴림픽 출전의 꿈을 키우고 있다. 다니엘은 이번 대회 성화봉송 주자로 나선다.

어린 시절 뱀에 물려 장애를 갖게 된 다니엘은 지난 2012년부터 다섯 차례 드림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꿈을 키우고 있다. 현재 그는 케냐 스키 국가대표로 활동 중이다.

다니엘은 "드림프로그램은 눈이 없는 나라 친구들의 꿈을 이뤄주는 곳"이라며 "성화봉송의 기회를 마련해준 것에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맨위로